나는 우리의 마음이 평행선으로 움직이고 서로의 말장난을 암시하되 마지막 순간에는 자제하면서 대화를 나눈다는 사실이 마음에 들었다. 그는 어려운 이웃이 될 터였다. 멀리하는 편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. 그의 손과 가슴, 거친 표면을 밟아 본 적 없는 발, 좀 더 친절한 시선으로 바라볼 때의 눈빛이 마치 부활의 기적처럼 느껴졌다. 절대로 오랫동안 바라볼 수 없지만, 왜 그럴 수 없는지 알려면 계속 바라봐야만 했다. . #그해여름손님 #callmebyyourname #andreaciman #여름밤


나는 우리의 마음이 평행선으로 움직이고 서로의 말장난을 암시하되 마지막 순간에는 자제하면서 대화를 나눈다는 사실이 마음에 들었다.
그는 어려운 이웃이 될 터였다. 멀리하는 편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. 그의 손과 가슴, 거친 표면을 밟아 본 적 없는 발, 좀 더 친절한 시선으로 바라볼 때의 눈빛이 마치 부활의 기적처럼 느껴졌다. 절대로 오랫동안 바라볼 수 없지만, 왜 그럴 수 없는지 알려면 계속 바라봐야만 했다.
.
#그해여름손님 #callmebyyourname #andreaciman #여름밤

Comments 0

Likes 41